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52930561&intype=1

 

 

 

오늘의 기사는 열정락서의 성공 비법을 소개한 한국경제의 인사이드 스토리입니다.

 

열정락서는 삼성이 기획한 청년 대상 토크 콘서트입니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콘서트는 올해 시즌2를 맞이했는데, 올 들어 콘서트에 참여한 인원은 무려 14천명이라고 합니다.

사회 각계각층의 멘토단이 강연을 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데, 청년들이 좋아하는 저명인사로 멘토단을 구성하고 각종 문화공연을 함께하며, 연예인이 사회를 보는 등 적절하게 재미와 감동을 줌으로써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최근에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토크 콘서트나 강연, 특강, 간담회 등이 부쩍 많이 열리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방식의 대면 커뮤니케이션은 정보 전달자와 정보 수용자라는 일방향적인 관계를 전제해 왔으나 최근 소셜미디어의 등장 등 기술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 문화, 전반적인 변화로 인해 커뮤니케이션의 특성은 쌍방향적인 관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커뮤니케이션의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청중과 강사와의 소통을 중시하는 대담 콘서트가 주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2009년 안철수 원장이 박경철 원장을 파트너로 삼아 대담을 시작한 이후 청춘콘서트는 대표적인 청년대상 대담 콘서트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를 이러 여의도연구소에서는 청년층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드림토크를 진행하기도 하였습니다. 이외에도 중소기업청이 개최하는 창업토크 콘서트’, 청년구직자를 위한 ‘JOB 콘서트’, ‘청년공감콘서트등 다양한 형태의 토크 콘서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청춘콘서트‘열정락서가 성공한 비결은 첫째,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제시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청년실업과 학자금 대출로 희망을 잃어가고 있는 수많은 청년들에게 그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치유하는 과정으로서 진행된 커뮤니케이션은 진정성이 있습니다. 어떠한 형태이든 소통과 공감을 전제로 한다면 지금, 청년들의 수요는 충분합니다.

다음으로, 쉽고 재미있는 진행과 재미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열정락서를 기획한 최홍섭 상무는 성공비결을 스토리와 재미의 결합이라 했습니다. 지친 신심을 위로받고 감동을 느끼는 것도 중요하지만 재미가 결여된 진정성은 지루합니다. 그런 점에서 청춘콘서트‘열정락서가 지금 청년들에게 주는 힘은 대단합니다.

   

그것이 노래든, 강연이든, 춤이든, 대화든 그 어떤 형태든 청년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 줄 수 있다면, 진정성을 가진 소통의 결과는 무한대가 될 것입니다. 그래서 결코 좌절하지 않고, 지치지 않고, 희망을 가지고 꿈을 향해 달릴 수 있는 힘을 주는 것! 그것이 진정한 소통의 힘일 것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Peak15가 선정한 오늘의 기사는 한겨레 8면에 실린 '대비된 그룹별 의전'입니다.

8월 31일, 이명박 대통령과 30대 그룹 회장의 오찬 회동이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렸는데요.

취재진과 각 그룹 임직원들이 한데 뒤엉켜 혼잡을 빚은 와중에, 4대 그룹의 독특한 의전 문화가 뚜렷하게 대비되어 눈길을 끌었다고 합니다.

 

삼성그룹의 경우, 삼성그룹 홍보실 임직원들이 이건희 회장을 완전히 에워싸고 기자들의 질문을 차단했으며, 기자들과 격렬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회장이 지난 2008년 약속한 차명재산 사회 환원과 관련한 기자들의 날카로운 질문을 피하기 위함인데요. '할 말만 하는' 삼성다운 문화가 그대로 드러나는 듯한 의전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경우 평소와 달리 적극적으로 취재진을 대했다고 합니다. 최근 정몽구 회장의 사재출연으로 인한 이미지 쇄신이 이러한 적극적인 대응의 배경이겠지요.

반면 SK그룹은 별도의 경호 직원까지 두면서 삼엄한 '회장 경호'를 펼쳤는데요. 최태원 회장의 선물투자 손실에 대한 곤혹스러운 질문을 피하기 위함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수행비서 단 1명만 데리고 나온 LG그룹 구본무 회장의 소탈함이 눈길을 끌었다고 합니다.

 

기사를 보면 의전에 있어 비서실과 홍보실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해 보입니다. 기업 내/외부의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여 이에 맞는 방향으로 기자들을 대하고 경호해야 하며, 때로는 회장이나 오너에 대한 직접적인 '육탄 보호'도 완벽히 수행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뚜렷하게 대비되는 4대 그룹의 의전을 통해, 각 그룹의 최근 분위기와 독특한 기업문화까지 엿볼 수 있었으니 이젠  '의전도 커뮤니케이션'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어제부터 오늘 아침까지 트위터의 타임라인에 유독 많이 등장했던 기사가 있습니다.

바로 삼성전자가 '인문학 소양'을 갖춘 SW전문가 300명을 채용한다는 소식인데요.

[단독] 삼성전자 '인문학 소양' 갖춘 SW전문가 뽑는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8/22/2011082201201.html

 

 

 

IT 종사중인 사용자가 많은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등 다양한 SNS에 이 뉴스에 대한 여러가지 논의가 있었지요.

기사에도 인용된 것처럼 스티브 잡스는 항상 인문학과 기술의 만남을 중요시해왔는데,

삼성전자의 이번 채용으로 인해 삼성이 또 애플을 따라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트위터 사용자들의 의견을 볼까요.

 

 

노벨문학상과 노벨물리학상을 동시에 받은 전문가? @bjchina123

 

삼성이 시작했으니..이제.. 취업 스펙에 또 하나가 추가되는건가.. @lady_detective mjlee 

 

입사때 논술시험 보겠군요 @Philosism

 

결사항전의 각오로 삼성전자의 이익을 지켜낼 인문학 300 전사들인 셈이군요. @i9oo

 

 

이 외에도 인문학 소양을 어떻게 검증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 이런 시도 자체가 인문학 소양이 부족한 것이다라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아이패드2 발표시 스티브 잡스의 카피캣 발언과 삼성 언급, 그리고 애플의 인문학에 대한 블로그 글이 있어 링크해봅니다. 조금 길지만 흥미롭게 잘 정리가 되어 있습니다.

 

iPad 2 : 스티브 잡스에게 바보취급을 당한 건 삼성인가 아니면 우리인가

http://miseryrunsfast.tistory.com/483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