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가디언이 런던 동쪽 쇼어디치(Shoreditch)에 커피숍을 열었다. 

커피숍의 이름은 #GuaidianCoffee, 트위터의 해쉬태그가 커피숍의 이름이 되었다.



같은 날 #GuarianCoffee는 트위터를 개설했다. #GuardianCoffee는 커피숍이자 기자들이 독자와 함께 일하는 공간, 일상과 만나는 오픈저널리즘을 표방한다.



가디언 커피 트위터▲ #GuardianCoffee 트위터 계정




#GuardianCoffee를 방문해 본 트위터 사용자 짐 워터슨(Jim Waterson)은 "모든 곳에 인포그래픽이 있고, 테이블마다 아이패드가 있지만, 종이신문은 없다("Infographics everywhere, iPads built into tables, not a newspaper in sight :(")고 평가했다. 


▲ #GuardianCoffee의 메뉴판. 메뉴 이름이 유머러스하다





커피숍의 벽면에는 @guardiancoffee 해쉬태그를 넣은 트위터가 실시간으로 디지털 디스플레이에 반영된다. 커피숍을 찍은 사진도 실시간으로 올라온다. 계산대 뒷면의 벽에는 #GuardianCoffee에서 판매하는 커피와 음식의 인포그래픽이 있다. 




가디언은 왜 커피숍을 열었을까? 

가디언의 대변인은 #GuardianCoffee를 '일상과 만나는 오픈저널리즘(open journalism approach to life)'을 구현한 멋진 사례가 될 것이라 말한다. 즉, 오픈저널리즘을 구현한 오픈커피숍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가디언의 18년차 편집장 앨런 러스브리저는 오픈저널리즘의 10 원칙을 말하며 첫 번째로 독자의 참여와 협업을 강조했다. 그동안 앨런 러스브리저는 열린 편집회의를 통해 기사 소재를 선택하고, 모바일 앱을 통해 독자들이 기사 작성에 함께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오픈저널리즘의 다양한 방식을 실험해왔다. 가디언의 커피숍은 참여와 협업의 또다른 채널이 될 예정이다.


▶ 관련 글: [가디언 오픈저널리즘]

① '협업 풀스펙트럼'으로 말하다

② 오픈 저널리즘 실험과 진화 어디까지?

③ 위키피디아가 없으면 가디피디아에 질문하라
④ 영국 하원의원 활동비 스캔들, 독자가 검증하다

⑤ 257만건의 트윗 분석, 영국 폭동의 진실을 밝히다





가디언의 소셜미디어 에디터 조아나 게리(Joanna Geary, twitter.com/guardianjoanna)는 커피숍에서 일정 시간을 머물며, 독자들과 라이브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가디언의 신임 기술 수석 제미파 키스(Jemima Kiss)는 커피숍을 기술 도시 런던의 키 플레이어들을 인터뷰하는 장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오픈저널리즘을 통해 최신 미디어 기술과 실험을 선도해왔던 가디언의 혁신적인 접근을 독자와 함께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내겠다는 의지를 보여준다.




커피숍을 통한 "오픈뉴스룸" 아이디어는 가디언이 처음 시도한 것은 아니다. 코네티컷의 토링톤 리지스터 시티즌(Torrington Register Citizen)이 2010년 뉴스룸을 개방하고 커피를 제공하며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한 바 있다(출처: paidContent). 독자들은 스토리 미팅에 초대받았으며, "시티즌 저널리즘"에 함께 참여했다.


가디언의 오픈저널리즘에 대한 꾸준한 의지와 독자와의 협업 창구를 계속해서 확대해 온 노력이 오픈커피숍을 통해 어떻게 지속될 지 기대된다.





글 • 송혜원 <피크15 커뮤니케이션 부설 연구소 소셜캠페인 연구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