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뉴욕 시는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2011년과 2012년 '디지털 시티'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진보와 혁신(Progress and Innovation)이라는 주제의 2012년 로드맵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접근성(access), 교육(education), 열린 정부(open government), 참여(engagement), 산업(industry)'의 5가지다. 그 중 사용자 중심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참여' 항목의 세부 내용을 보면, 뉴욕 시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텀블러, 포스퀘어 등을 런칭하는 것이 주요 달성 과제에 포함되어 있을 만큼 최근 뉴욕 시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시민과의 소통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2. 뉴욕 시 소셜미디어의 대표 이벤트인 #LoveNYC 해시태그 사진 이벤트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어떻게 참여의 경험을 설계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모범사례다. #LoveNYC 이벤트는 2012년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올해 8월에 진행되었으며, 작년에는 2,000매 이상의 사진이 응모되었다. 해당 이벤트는 SNS에서 하루에도 수없이 진행되는 일반적인 포토 이벤트와 다를 것 없어 보이지만 꼼꼼한 참여 프로세스 설계와 콘텐츠의 후속 활용 방안을 살펴보면 그 정교함에 '이벤트의 정석'이 보이는 듯 하다. 디지털 시정을 선도하는 뉴욕 시의 이벤트 전략은 무엇일까?
 
3. 전략 하나-이벤트의 생명은 투명함과 공정함

#LoveNYC 이벤트 공식 페이지에서 단연 돋보이는 것은 꼼꼼한 안내 문구다. 소송이 많은 나라답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이벤트 안내도 상세하다 볼 수 있겠지만 스크롤을 몇 번이나 내려야 모두 확인이 가능한 해당 페이지에서는 이벤트 참가 자격과 참여 방법, 심사 방법과 심사위원, 우승자를 위한 혜택, 각종 법적 안내에 이르기까지 무려 11가지 항목에 걸친 이벤트 공지를 확인할 수 있어 뉴욕 시가 디지털 미디어 활용 시 기본적으로 추구하는 개방·공유의 원칙과 그 투명성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우수작 선정 방식도 특별하다. 국내에서 SNS 이벤트 진행 시에는 채널 운영 담당자가 직접 심사하거나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발표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뉴욕 시의 #LoveNYC 이벤트에서는 뉴욕 부시장 하워드 울프슨, '더 모바일 미디어 랩'의 창시자 리즈 에스웨인, 사진작가 브랜든 스탠튼 등 뉴욕 시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를 이끌어 가는 5명의 전문가가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이벤트 안내 페이지에 공개했다. 이벤트 참가자들에게는 신뢰를, 대외적으로는 공정성을 확보하는 방법이다.

 


 

 

4. 전략 둘-시민의 참여는 쉽게, 이벤트로 얻고 싶은 것은 정확하게

이벤트 안내 문구는 굉장히 길고 상세하지만 시민의 참여 프로세스 자체는 간단하다. 뉴욕 시 페이스북 페이지를 '좋아요'하고, 자신이 찍은 뉴욕 사진에 #lovenyc 태그를 붙여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에 업로드하면 된다. 이벤트 페이지에 사진을 직접 등록한다거나 하는 불편을 겪지 않고 해시태그만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단계를 줄여 시민들의 참여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한편 뉴욕 시는 이벤트를 통해 얻고 싶은 콘텐츠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했다. 이벤트 페이지에 따르면 사진은 뉴욕 시 5개 구에서 촬영된 것이어야 하며, 소재는 공원/기념물/건물/도서관/다리 등 다양할 수 있지만 참가자 스스로에게 의미 있고 뉴욕 시를 특별하고 흥미로운 장소로 보이게 하는 것이어야 한다. 시에서 제공하는 가이드라인이 확실하므로 시민들은 결과물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시는 향후 홍보에 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를 더욱 양질의 것으로 확보할 수 있다. 참가자와 심사자가 윈윈하는 이벤트 운영 방식이다.
 
5. 전략 셋-현물 경품보다는 돈으로 셀 수 없는 가치를 제공하라

작년에 진행된 1회 #LoveNYC 해시태그 이벤트 수상작은 뉴욕 시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유투브 페이지는 물론 타임스퀘어 광고판에까지 노출되었다. 또한 우승자는 뉴욕 시 공식 인스타그램 운영자로 위촉되어 하루 하나의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었으며, 수상한 이미지는 2012년 뉴욕 시 디지털 시티 로드맵에 삽입되는 등 다양한 시 보유 미디어와 홍보 콘텐츠에 활용되었다. 올해도 역시 우승작은 뉴욕 시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의 배경 이미지로 활용되며 뉴욕 공립 도서관에 디지털 전시되고, 우승자는 뉴욕 시의 공식 인스타그램 홍보대사로 활동할 수 있다. 자신의 도시를 사랑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러한 보상을 최고의 명예로 여길 것이다. 현금이나 현물 경품을 활용하면 이벤트 확산 효과는 우수하겠지만 이벤트 참가자인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긍정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값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를 제공하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글 • 이동희 <Peak15 communications 뉴미디어 컨설턴트>

 

참고자료 및 이미지 출처 : https://www.facebook.com/nycgov
https://offerpop.com/Contest.psp?c=421811&u=1187513&a=448952861833126&p=151485624911761&rest=0&v=Rules
http://www.nyc.gov/html/digital/html/roadmap/roadmap.s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공감니스트 2013.10.19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담아갑니다^^



티스토리 툴바